중국에서의 맛있는 이야기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언론 헤드라인에 자주 거론되는 우한시 또는 후베이성.
발원지다.

반면, 심천은 잘 거론되지 않는다.
거리로 보면 중국땅에서 우한으로부터 가장 멀리 떨어진 도시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그래서 비교적 안전한가?

발원지인 후베이성 지역을 제외한 전 중국에서, 전국에서 확진환자가 가장 발생한 도시가 심천시이다.
그래서 도시가 텅텅 비어있다. 
그런 상황인데도 확진자 수가 전국에서 제일 많다.

그 많던 사람들이 심천으로 돌아오게 된다면???
그것이 두려운 점이다.

관계자나, 거주자나 이 가능성에 주목하고 대비해야 한다.
2020/02/03 03:19 2020/02/03 03:19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밖을 다녀본들 무슨 유령 도시처럼 움직임이 극히 드문 도시. 엊그제까지만해도 하루가 멀다하고 바뀌고 달리며 숨차도록 움직이던 도시가 순간 멈추고 비었다.
간간히 오기는 사람들은 마스크 속에 입을 감췄다.
입을 가리자 ,귀도 막혔다. 소음마저도 스러졌다.
회사도 문을 닫았고, 동네 가게들도 문을 닫았고, 그곳들이 문을 닫음과 동시에 내가 갈 목적지들도 사라졌다.

용기를 내 밖을 나셨다.
문을 연 동네 마트로 가, 덤덤하게 쌀을 사고 물을 사고 라면을 샀다. 사재기한다고 오해받지 않을만큼 조금씩. 그래야 내가 아무것 안하고 있어도 죽지 않는다.

세상의 먼지가 되어버린 듯, 맥없이 툴툴 돌아오는 길.
20분을 기다려 버스를 탔다. 승객없는 버스안에서는 기사와 나를 묘한 동질감을 느꼈다.
창밖으로는 감염되지 않은 햇살과 바이러스를 모르는 자연이 심술궂게도 유난히 밝고 명랑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註) 토요일 오후 지하철역 사진. 왼쪽 사진은 사람 많았던 플랫폼, 오른쪽 사진은 车公庙역 환승통로(지하철 4개 노선의 교차역으로, 평소 사람 많기로 유명한 지하철 역이다.)
2020/02/02 18:41 2020/02/02 18:41
Posted
Filed under China Story
마스크 구하기 힘들다.

동네 약국은 문을 연 곳도 많지않을 뿐더러, 열었다 한들 마스크는 품절이다.
그런데, 보이는 사람들은 죄다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저들이 착용한 마스크는 대체 어디서 구한 것일까.
- 마스크를 쉽게 구할 수 있는 신박한 루트를 알고 있거나,
- 사재기를 해놓았거나,
- 사용하던 마스크 재활용하거나...

나도 어느정도 사놓기는 했다.
- 이만큼 사놓은 것이 과도한 사재기일까. 아니면 적당량일까
- 몇개 사놓는것이 사재기와 적당량의 기준이 될까.
이 상황이 언제쯤 끝날지 모르니 적당량이 어느정도인지 알 수 없다.

쉽게 살 수 있으면 좋겠다. 그래야 사재기를 하던 말던 하지.
2020/02/02 12:03 2020/02/02 12:03